::::: 보천사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불기2555년
 
 



경전의 이해
스님 일기

▒ 현재위치 : Home 스님 수상록 경전의 이해

불교의 경전에는 생활에 도움이 되는 내용이 너무나 많이 있습니다.
알아두면 도움이 될 불교의 경전 내용을 이해하기 쉽게 풀이해서 설명하고 있습니다.


...육신으로는 부모의 은혜를 갚을 수 없다.3
 지민  | 2023·03·23 06:47 | HIT : 98 | VOTE : 24 |
올바른 가르침과 올바른 사상으로써 그 정신을 인도하는 것, 그것으로 육신으로는 도저히 갚으려야 갚을 수 없는 부모님의 은혜를 갚는 길이 열립니다. 알고 보면 간단합니다. 그토록 갚기 어려운 부모님의 은혜인대도 불구하고 사실은 한 생각 돌이키면 정말 갚기 쉬운 것입니다. 부모님의 은혜를 한 번만 갚는 것이 아니라 백 번 천 번 만 번도 갚을 수가 있습니다. 올바른 가르침으로 바른 눈, 영원한 생명의 눈을 뜨게 해 드린다면 이것은 한번만 갚는 것이 아니라 세세생생의 부모님의 은혜를 다 갚는 길이 생깁니다.

여기 부모은중경에는 금생에 인연이 된 부모님 은혜를 갚는 일도 이처럼 어렵다고 했는데 세세생생의 부모님 은혜까지 한꺼번에 갚는 도리가 있다는 겁니다. 세세생생의 부모님 은혜도 다 갚을 수가 있다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것이 바로 진짜 부모님의 은혜를 갚는 도리입니다. 이것이 불교의 생명입니다. 우리의 진실 생명, 우리의 참 생명에 대해 올바로 이해할 수 있도록 일깨워드리는 것이야말로 불교를 올바로 실천 수행하는 길입니다. 이것이야말로 최상의 전법입니다.

또한 '내가' '내 자신이 누구인가'를 아는 길이기도 합니다. 내가 내 자신이 자산을 앎으로써 비로소 인간이 가진 무한한 가능성과 무한한 능력을 한껏 꽃 피울 수가 있습니다. 거기에 영원한 행복과 평화의 길이 열립니다. 그것 이 외에는 순간적인 것이요, 잠깐 있다가 없어지는 것이요, 무상 하기 이를 데 없는 것입니다. 무상 한 것을 가지고는 부모의 은혜를 갚을 길이 없습니다.

모쪼록 부모님께 참 생명의 눈을 뜨게 해드려야 합니다. 참 생명의 기운을 불어 넣어드리는 것은 누가 주는 것이 아닙니다. 자식이 주는 것도 아니요. 부처님이 주는 것도 아닙니다. 스스로 이미 가지고 있는 것입니다. 사람 사람이 이미 다 가지고 있는 참 생명의 눈을 뜨게 하는 것, 이것이 부모님이 은혜를 제대로 갚는 길입니다. 여러분들이 아시는지 모르겠습니다만, 우리 스님들이 선망 부모의 재를 지내고, 제사를 지낼 때, 아니면 시식을 할 때 경문을 읽어 드리는데 그 내용이 결국은 무엇인지 아십니까?

전부 다 죽은 사람이든 산 사람이든 부디 영원불멸한 진실 생명에 대해 이해하라는 내용입니다. 진실 생명, 참 생명에 대한 불생불멸의 그 무한한 생명에 대한 깨달음이 있을 때 천도 되고 제도 되는 것입니다. 살아있는 영혼이든 죽어있는 영혼이든 모두가 그로 인해서 진정한 삶이 열린다는 말입니다.

태어남은 어디서 오며
죽음은 어디로 가는가.
태어남은 한 조각 구름이 일어남이요,
죽음은 한 조각 구름이 사라지는 것인데
여기 한 물건이 항상 홀로 있어
담연히 생사를 따르지 않는다네.
     
  천주의 초파일 1
744   거인의 행보 2    지민 23·06·08 4
743   거인의 행보 1  지민 23·06·07 12
742   구참과 신참 2  지민 23·06·06 22
741   구참과 신참 1  지민 23·06·05 33
740   내가 아는 스님  지민 23·06·04 43
739   천주의 초파일 2 법정스님  지민 23·06·03 47
738   사벌등안 2  지민 23·06·01 60
737   사벌등안  지민 23·05·31 51
736   한 방에 날리다.  지민 23·05·28 75
735   앞서간 언론 2  지민 23·05·26 75
734   앞서가는 언론 1  지민 23·05·25 70
733   10주년 행사  지민 23·05·24 79
732   타산지석 2  지민 23·05·23 70
731   타산지석 1  지민 23·05·22 77
730   노보살의 사자후  지민 23·05·21 84
729   관음심 관음행  지민 23·05·19 67
728   넉살과 배짱  지민 23·05·18 69
727   서문을 쓰시다  지민 23·05·17 125
726   무언의 압력 2  지민 23·05·16 116
1234567891038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GGAMBO

회 원 가 입     자 유 게 시 판     오 시 는 길     메 일
경 북   구 미 시   해 평 면   해 평 리   5 2 5 - 1 번 지             Tel/Fax : 0 5 4 ) 4 7 4 - 3 5 9 2   

Copyright(C) 2002 Bocheonsa . com All right reserved  
Made by Seonghwan. Kim   Board by Zeroboard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