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보천사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불기2555년
 
 



자유게시판
음악감상실
사진 겔러리


  ▒ 현재위치 : Home 이야기방 음악감상실

불교와 다도에 관계된 음악을 감상하는 곳입니다. 편안한 마음으로 좋은 시간되시기 바랍니다.


분류 다악 | 불교음악 | 불경 |
차향이제 - 다악1집
     관리자   | 2002·02·19 21:37 | HIT : 11,173 | VOTE : 2,316 |
차를 주제로 한 박경선의 두 수의 시에 곡을 붙이고 이를 하나로 묶어서 차향이제(茶香二題)라 이름했다. 반주는 17현 가야금과 장구이다 노래에 앞서 가야금과 장구가 도입의 역할을 하는 여음부터 연주한다. 여음은 다음에 나타날 노래의 선율을 변주한 중모리 장단의 가락으로 한동안 흐른 후 느리고 신비한 선율로 변화되어 자연스럽게 노래와 연결된다. 첫 노래 '차를 다리네'는 E음 계면조의 잔잔한 노래인데, 장단은 노른 도드리 풍이고, 가야금에서 화음을 많이 사용하는 점이 특징적이다. 둘째 노래 '차를 마시네'는 A음 계면조의 애틋한 노래인데, 흥겨운 타령 장단이다.
가야금 조율은, '여음'과 '차를 다리네'는 '달하 노피곰'처럼 D-E-G-A-B의 5음음계로 하지만, '차를 마시네;는 전조되었기 때문에 '춘설'처럼 B를 반음올려서 C로 한다. 실음은 기본음보다 반음 또는 온음 높이는 것이 좋다. 즉 제1현(D)를 E♭ 또는 E로 높게 이조하여 조율하는 것이 좋다.

1. 여음

2. 차를 다리네.

가슴으로 / 마시는 향기 / 마음 속 풀리네
고운 님 더불어 /햇살 번진 뜨락 / 연초록 바람 머무는 자리
목마름 / 달가워라 / 그리운 자리
숨소리 / 은은한 / 차를 다리네
지창으로 / 얼비치는 / 그림자 하나
아득한 / 밤하늘의 / 별을 달아 오시나
소롯이 / 띠운 세월 / 기다림으로
숨소리 / 은은한 / 차를 다리네

3 차를 마시네

이슬비 / 푸른 호수 / 물비늘 애잔하네
그 넋이 / 호심에 실리어 / 하 많은 그리움
억만년 / 나눔 슬기 / 차의 숨줄 따습고
오늘도 / 그 맛으로 / 차를 마시네
산머루 / 걸린 안개 / 호수로 고이는데
그리움 / 물보라타네 / 님이 있어서
연두빛 / 정감으로 / 차는 넘쳐 아파라
오늘도 / 그 맛으로 / 차를 마시네

작시 : 박정선 / 작곡 : 항병기 / 노래 : 윤인숙
     
         
공지사항   반야심경 2
공지사항   한글 천수경 독경 ----- 영인스님
공지사항   『 천수경千手經 』----- 영인스님 2
공지사항   『 반야심경般若心經 』
공지사항   백팔 대참회문 (불교 tv)
265 다악   해(日) - 다악 5집   12168
공지사항   인생 드라마 (회심곡) ----- 안치행
다악   차향이제 - 다악1집   11173
262 다악   별(星) - 다악 5집   11112
261 다악   구름(雲) -다악5집   11045
공지사항   반야심경(般若心經) ----- 구하나
259 불경   화엄경약찬게 (華嚴經略纂偈)   10888
공지사항   연잎바람 ----- 김성녀 1
257 다악   바람(風) - 다악 5집   10681
256 다악   달 (月) - 다악5집   10645
255 불경   화엄경약찬게(華嚴經略纂偈) ----- 영인스님   10329
254 다악   혼자 갖는 차시간을 위하여 - 이병우 1   10329
253 불교음악   선송(대금,가야금) - 천년의 禪 1집   10144
252 불경   광명진언(光明眞言) ----- 혜광스님   9931
251 불교음악   청산은 깊어 좋아라 ----- 이도일스님   9854
1234567891014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GGAMBO

회 원 가 입     자 유 게 시 판     오 시 는 길     메 일
경 북   구 미 시   해 평 면   해 평 리   5 2 5 - 1 번 지             Tel/Fax : 0 5 4 ) 4 7 4 - 3 5 9 2   

Copyright(C) 2002 Bocheonsa . com All right reserved  
Made by Seonghwan. Kim   Board by Zeroboard  


Home